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 블록체인

당신이 상상하는 모든 것은 혁신이 된다. - 연삼흠(한국블록체인산업학회·협회 회장) -

블록체인뉴스

한국블록체인산업학회(KBCIS) 블록체인뉴스 입니다.
  한국블록체인산업학회(KBCIS)의 뉴스 사이트 블록체인인사이트 바로가기

• 한국블록체인산업학회(KBCIS)의 여러가지 블록체인뉴스를 알아보세요.

[뉴스브라이트] '2019 한국을 빛낸 경제대상' 시상식 개최

작성자
kbcis
작성일
2019-03-11 13:59
조회
294
‘2019한국을 빛낸 경제대상’ 시상식이 지난 9일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수상자 및 축하객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조직위원회와 한국언론연합회, 국회출입기자클럽, 선데이뉴스신문의 주최·주관으로 성료됐다.

‘한국을 빛낸 경제대상’은 대한민국산업의 역군이며, 확고한 경영혁신과 기술개발 등으로 글로벌경제와 국가경제에 일자리창출, 국가브랜드 향상, 기업의 중요한 목표인 불우이웃 돕기, 학교나 병원 등 시설 기부, 학자금 지원, 공익적 캠페인, 재능기부 등 사회 발전에 기여와 바람직한 미래의 경제문화가치에 가장 중추적 역할을 하고 있는 혁신리더십을 갖춘 기관이나 단체, 기업, 개인 등을 추천받아 입법부를 비롯한 정부부처와 시민사회단체, 언론기관 등이 함께 시상식에 참여해 노고를 치하하고 격려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시상식은 1부, 2부로 진행됐으며, 축하공연으로 베이비부 걸그룹. 키즈트로트 가수 오다나와, 성악가이면서 뮤지컬배우로 활동 중인 소프라노 신영미 성악과 교수의 천상의 목소리로 수상자와 참석자들에게 즐거움과 시상식의 분위기를 한층 더 끌어올렸다.

이날 사회를 맡은 이수아 아나운서는 세종TV와 문화복지신문에서 아나운서로 활동 중이다.

대회장인 김형봉 회장은 대회사에서 “이렇게 뜻 깊은 자리에 함께 하여 기쁨과 반가움이 크며, 앞으로도 사회 각 분야에서 국가경제 발전을 위해 많은 사람들이 함께하길 바란다”는 말로 수상자에게 영광과 참석자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그러면서 "오늘 대회장으로서 한 말씀만 드리자면 우리네 사람들은 자라나는 어린이로부터 나이 드신 어르신에 이르기까지 어느 누구나 칭찬과 격려에 기분이 좋아지고, 그 칭찬을 먹으며 성장 발전 한다"고 밝혔다.

또한 "이러한 칭찬과 박수로 메아리치는 시상식이 이시대의 활력소로 자라나는 다음 세대에게는 도전정신을 심어주는 동기부여의 현장이 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이어서 연삼흠 회장의 '4차산업혁명과 블록체인‘이라는 주제로 경제특강이 이어졌다.

수상자는 정치부문은 더불어민주당 윤일규 국회의원, 바른미래당 김수민 국회의원이 수상하였고 혁신경영부분은 백군기 경기도 용인시장, 임병택 경기도 시흥시장, 유동균 마포구청장. 의회부문은 이호대 서울시의회 시의원, 노식래 서울시의회 시의원, 안혜영 경기도의회 부의장, 정종열 고흥군의회 군의원, 이연숙 고흥군의회 군의원과 방송연예부문에 엄용수 대한코미디언협회장, 서우림 탤런트, 가수 남진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밖에 경제분야에 공헌한 많은 분들이 수상자로 선정되어 국가경제발전에 더 큰 노력을 다짐했다.

‘한국을 빛낸 경제대상’ 은 기업경영과 국가사회 발전에 기여하고 경제를 선도할 자랑스러운 한국인에게 주는 영예스러운 상으로 수상선정은 국가경제에 일자리창출, 확고한 경영혁신과 기술개발, 국가브랜드 향상과 기업의 중요한 목표인 불우이웃 돕기 등 사회 발전에 기여와 바람직한 미래의 경제문화가치에 가장 중추적 역할을 하고 있는 기관이나 단체, 기업, 개인 등을 추천받아 공적조서를 꼼꼼히 살펴보고 ▲경제분야 공헌 ▲사회적 기업 공헌 ▲봉사와 나눔 ▲경영혁신 ▲기술개발 등을 살펴봤으며 특히, 의정부문 평가 기준안은 ▲조례 발의 및 통과 건수 ▲지역의정 활동 ▲지방자치 공헌 ▲공적조서 등 종합적인 평가를 통해 선정했다.

조직위(위원장 신민정 선데이뉴스신문 발행인)는 "국가와 한국사회의 다각적인 발전에 각 분야에서 지대한 공헌을 한 수상자분들의 땀과 노고가 있었기에 대한민국의 경제는 세계적인 경제를 리드해 나가는 강대국이 되었다"며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국가경제발전에 기여하는 인재발굴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이 가능토록 지원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기사원문보기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Not readable? Change text. captcha txt

Start typing and press Enter to search